Make your own free website on Tripod.com
Blog Tools
Edit your Blog
Build a Blog
View Profile
« August 2004 »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ou are not logged in. Log in
Entries by Topic
All topics  «
glob of blog
Saturday, 7 August 2004
김건모 - 미련

그대가 나를 떠나고 혼자라는 사실때문에
얼마나 많은 밤을 숨죽여 살아 왔는지
오늘도 비는 내려와 젖어 드는 너의 생각에
아무소용없는 기다림이 부담스러워

보고싶어서 눈을 뜰수가 없어.
살아있는 순간조차 힘겨우니까..
이젠 버릴수도 없어 널 그리는 습관들..
나 그만 지쳐 잠들것 같아..

잊을수 있을것 같다 스스로 위안도 하지만..
버리고 버려도 끝이 없는 너의 그리움~

보고 싶어서 눈을 뜰수가 없어.
살아 있는순간조차 힘겨우니까..
이젠 버릴수도 없어 널 그리는 습관들..
나 그만 지쳐 잠들것 같아.

오오~미워했었어 나를 떠난 그대를..
보고 싶어 미워지는 내맘을 알까
이젠 버릴수도 없어 널 그리는 습관들
나 그만 지쳐 잠들것 같아. 우~~

잊을수 있을것 같다 스스로 위안도 하지만..
버리고 버려도 끝이 없는 너의 그리움~

Posted by latkagravis at 1:01 AM EDT
Post Comment | Permalink

View Latest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