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e your own free website on Tripod.com
Blog Tools
Edit your Blog
Build a Blog
View Profile
« September 2004 »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ou are not logged in. Log in
Entries by Topic
All topics  «
glob of blog
Saturday, 4 September 2004
이아립 - 누구도 일러주지 않았네

홀로 버려진 길 위에서
견딜 수 없이 울고 싶은 이유를
나도 몰래 사랑하는 까닭을
그누구도 내게 일러주지 않았네

왜 사랑은 이렇게 두려운지
그런데 왜 하늘은 맑고 높은지
왜 하루도 그댈 잊을 수 없는건지
그 누구도 내게 일러주지 않았네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갈까
그냥 또 이렇게 기다리네
왜 하필 그대를 만난걸까
이제는 나는 또 어디를 울면서 가야할까

왜 사랑은 이렇게 두려운지
그런데 왜 하늘은 맑고 높은지
왜 하루도 그댈 잊을 수 없는건지
그 누구도 내게 일러주지 않았네
그 누구도 내게 일러주지 않았네

Posted by latkagravis at 11:19 AM EDT
Post Comment | Permalink

View Latest Entries